현대차그룹, 中 기업사회책임평가 5년 연속 1위
현대차그룹, 中 기업사회책임평가 5년 연속 1위
  • 최승준 기자
  • 승인 2020.11.14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사회과학원 CSR연구센터 ‘기업사회책임 발전지수 평가’ 자동차기업 1위
16년부터 자동차기업 1위 및 외자기업 2위, 작년 이어 전체 4위에 올라
코로나19 상황에서 신속한 지원과 사회공헌활동 지속한 점 높이 평가받아
지난 7월 사회책임보고서 평가에서도 자동차기업 유일 5스타 플러스 등급 획득
▲7월 중국 베이징-감숙성 간 온라인으로 진행된 ‘꿈의 교실’ 전달식

【시사매일 최승준 기자】현대차그룹은 중국사회과학원 CSR연구센터가 발표한 ‘2020 중국 기업사회책임 발전지수 평가’에서 5년 연속으로 자동차기업 부문 1위에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기업사회책임(이하 CSR) 발전지수는 중국 내 가장 권위 있고 영향력 있는 CSR 평가지수로 중국사회과학원 부설 CSR연구센터에서 기업의 매출, 브랜드, 영향력 등을 고려해 선정한 중국내 300개 기업(국유 100개, 민영 100개, 외자 100개)을 대상으로 시장·환경·사회 책임 및 책임 관리를 종합적으로 평가해 매년 순위를 발표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2016년부터 5년 연속으로 자동차기업 중 1위와 외자기업 2위를 차지했으며 작년에 이어 전체 기업 순위에서도 4위에 올라 사회적 책임 관리와 정보 공개 투명성 우수 기업임을 입증했다. 특히, 올해초 급격한 코로나19 확산 상황속에서 신속한 지원과 함께 사회공헌활동을 지속적으로 시행한 점을 높이 평가받았다.

현대차그룹은 1월 중국내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피해 지역 주민들의 회복을 돕기 위해 한국기업으로는 가장 먼저 지원을 결정하고 의료물품과 성금을 기부했다. 또한 지난 7월 이동이 제한된 상황에서도 낙후지역 학생들에게 교보재 및 장학금을 지원하는 ‘꿈의 교실’ 사업을 언택트 방식으로 진행했으며 9월에는 뇌성마비아동 그림전을 현대모터스튜디오 베이징에서 개최하고 모금활동을 지원하는 등 사회공헌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현대차그룹이 기업사회책임 발전지수에서 좋은 성적을 거둔 것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지원에 앞장서고 10년 이상 지속적으로 사회공헌사업을 펼친 진정성을 중국 정부 및 사회로부터 인정받은 결과”라고 말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7월 중국사회과학원이 발표한 사회책임보고서 평가 결과에서도 자동차기업으로는 유일하게 ‘5스타 플러스’ 등급을 받아 5년 연속 최고 등급에 올랐다.

이 밖에도 중국사회책임백인논단 선정 ‘우수책임기업상’을 2년 연속 수상하고 중국신문사 주관 중국CSR 국제포럼에서 ‘올해의 책임기업’, 중국교육연맹 주관 CSR교육상의 ‘올해의 CSR브랜드’와 ‘코로나19 방역지원’ 부문에 선정되는 등 중국내 CSR 최고 기업으로 인정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