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랩, '애플 계정관리 페이지'로 위장한 피싱 사이트 주의 당부
안랩, '애플 계정관리 페이지'로 위장한 피싱 사이트 주의 당부
  • 김자영 기자
  • 승인 2020.11.10 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상 ‘애플 계정관리 페이지’와 매우 유사하게 제작된 피싱 사이트 유포, 사용자가 개인정보 및 금융정보 입력 시 공격자에게 전달
▲애플 계정관리로 위장한 피싱 사이트 화면 비교(자료제공=안랩)

【시사매일 김자영 기자】최근 아이폰12 및 아이패드 등 애플의 신제품 발표에 대한 관심이 계속되는 가운데, 공식 ‘애플 계정관리 페이지’와 유사하게 제작된 피싱 사이트가 발견됐다.

안랩(대표 강석균)이 최근 공식 ‘애플 계정관리 페이지’로 위장해 사용자 개인정보와 금융정보 탈취를 시도하는 피싱 사이트를 발견해 사용자의 주의를 당부했다.

10일 안랩에 따르면 공격자는 공식 ‘애플 계정관리 페이지’와 매우 유사한 피싱 사이트를 제작해 메일 등으로 유포했다. 해당 피싱 사이트는 실제 영문 ‘애플 계정관리 페이지’와 매우 유사하게 구성돼 있어 사용자가 가짜 사이트임을 알아채기 어렵다. 정상 관리 페이지가 ‘반응형 웹’으로 제작된 것과 달리 가짜 계정관리 사이트는 공식 페이지 화면을 캡쳐한 이미지로 제작됐다는 차이점이 있다.

사용자가 피싱 사이트에 자신의 애플 계정정보를 입력하면 ‘이 구매를 취소하시겠습니까(‘Are you sure to cancel this purchase?’)라는 메시지가 노출된다. 사용자가 화면 속 ‘지금 취소하기(Cancel Now)’ 버튼을 누르면 이름, 생년월일, 전화번호 등 개인정보와 신용카드 번호, 유효기간 등 금융정보 입력을 유도하는 페이지가 나타난다. 사용자가 자신의 정보를 입력하고 ‘계속하기(Continue)’ 버튼을 누를 경우 해당 정보가 공격자에게 전달된다.

이런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출처가 불분명한 메일의 첨부파일 및 URL 실행 자제 △사이트 별로 다른 ID 및 비밀번호 사용 △V3 등 백신 프로그램 최신버전 유지 및 피싱 사이트 차단 기능 활성화 △OS 및 인터넷 브라우저, 응용프로그램, 오피스 SW 등 프로그램의 최신 버전 유지 및 보안 패치 적용 등 기본 보안수칙 실행이 필수다.

박태환 안랩 ASEC대응팀장은 “이번 피싱 사이트는 애플의 신제품 발표 시즌에 맞춰 고객센터를 사칭한 메일로 유포 될 가능성이 있다”며 “사용자는 출처가 불분명한 URL 접속은 자제하고 사이트 별로 다른 계정정보를 사용하는 등 보안수칙을 준수해야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