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한국판 뉴딜'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보급 올해로 앞당긴다"
국토부 "'한국판 뉴딜'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보급 올해로 앞당긴다"
  • 김태훈 기자
  • 승인 2020.07.19 1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4억 원 추경으로 29곳 추가 선정·지원…지자체당 6억 원 상당
당초 22년까지 108곳 보급 목표→20년으로 앞당겨 완료 예정
▲스마트도시 통합운영센터 개념도(자료=국토교통부)

【시사매일 김태훈 기자】정부는 한국판 뉴딜,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보급을 애당초 2022년 계획을 앞당겨 올해에 완료 할 계획이라고 19일 밝혔다.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는 한국판 뉴딜 일환으로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기반 구축사업 지자체 29곳을 선정했다.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기반구축 사업은 방범, 교통 등 지자체의 다양한 정보시스템을 중앙기관의 정보망과 연계해 도시 안전망을 구축하고 지능형 도시 운영기반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112·119 통합플랫폼 연계한 이후 각종 범죄 검거율이 증가하고 화재 발생 시 보다 신속하게 대응하는 등 성과가 검증됨에 따라, 사회적 약자 지원 등 국민생활과 연계한 서비스 측면에서도 지속 확대해 나가고 있다.

국토부에 따르면 지난 2018년, 대전의 사례를 보면 112 연계 범죄 검거율 68.3%에서 79.9%로, 119 7분내 현장 도착율은 63.1%에서 78.5%로 늘었다. 또한, 2015년 통합플랫폼 보급에 착수한 이후 매년 보급을 확대해 왔으며, 이번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지자체당 6억 원, 29곳에서 174억 원을 추가 지원해 당초 2022년의 계획보다 앞당겨 올해 말까지 108개 주요 지자체에 보급을 완료할 계획이다.

이번 공모에는 총 38개 광역·기초 지자체가 지원했고, 사업 목표·전략, 세부계획, 연계서비스 계획 등의 구체성·실현가능성과 더불어 코로나-19 위기상황에서 지역경제에도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신속한 추진 가능여부 등을 고려해 29개 지자체를 선정했다.

국토부는 최종 선정된 지자체들이 신속히 사업에 착수할 수 있도록 국비를 조기에 교부할 예정이며, 연내 통합플랫폼 보급이 완료될 수 있도록 스마트도시협회, 전국 지자체 협의회와 협력해 사업과정에서의 기술 컨설팅, 정책 자문 등 지속적으로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이에 대해 이익진 국토부 도시경제과장은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은 범죄율 감소, 신속한 재난 대응 등 국민안전 정책효과가 큰 사업이며, 앞으로 보급이 확대되면 교통·복지·안전 등 다양한 도시문제 해결에도 보다 더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며 “코로나-19 위기상황에 대응하는 한국판 뉴딜의 일환으로 확대 추진되는 만큼, 지역에 속도감 있게 보급하고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자체와 소통하고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