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 주한미군 소속 한국인 근로자 긴급 생활안정자금대출 지원
KB국민은행, 주한미군 소속 한국인 근로자 긴급 생활안정자금대출 지원
  • 이호준 기자
  • 승인 2020.05.07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급휴직으로 어려운 근로자 대상 저금리 신용대출 지원

【시사매일 이호준 기자】KB국민은행(은행장 허인)은 오는 11일부터 한미 방위분담금특별협정(SMA)협상 지연으로 무급휴직 상태에 처한 주한미군 소속 한국인 근로자를 위해 저금리 긴급 생활안정자금대출을 지원한다고 7일 밝혔다.

지원대상은 재직기간 6개월 이상인 주한미군 소속 한국인 근로자 중 무급휴직 중인 자로 한도는 최대 2000만원이며, 대출금리는 기존 상품대비 최고 연 1.0%포인트 추가 우대를 제공해 최저 연 2.70%(5월 7일 현재, 신용등급 1등급 기준, 우대금리 적용후)이다. 대출기간은 일시상환방식 1년(최장 10년 이내 연장가능), 분할상환방식 1년 이상 3년 이내이다.

신청 방법은 무급휴직 관련 확인서류, 재직증명서 및 소득서류(휴직 직전년도 또는 휴직 직전 최근 1년)를 지참해 전국 KB국민은행 영업점을 방문하면 된다. 이번 지원은 한시적으로 운영하는 것으로 종료 시기는 추후 KB국민은행 홈페이지에 공지할 예정이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주한미군 소속 한국인 근로자 긴급 생활안정자금 지원을 통해 무급휴직에 따른 부담을 완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고객 지원방안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