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각규 롯데 부회장, 화훼농가 돕기 릴레이 캠페인 참여
황각규 롯데 부회장, 화훼농가 돕기 릴레이 캠페인 참여
  • 김태훈 기자
  • 승인 2020.04.09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동진 삼성전자 사장 추천으로 캠페인 참여
롯데월드타워 위생ᆞ방역 담당 파트너사 직원들에게 꽃 선물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사진 가운데)은 화훼농가 돕기 릴레이에 동참했다.

【시사매일 김태훈 기자】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은 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를 입은 화훼농가를 돕기 위한 ‘화훼농가 돕기 릴레이 캠페인’에 동참했다고 9일 밝혔다.

화훼농가 돕기 릴레이 캠페인은 코로나19로 인해 졸업식과 입학식 등의 행사가 취소되면서 매출이 줄어든 화훼농가를 돕기 위해 시작된 것으로, 황각규 부회장은 삼성전자 고동진 사장의 추천을 받아 릴레이 캠페인에 참여하게 됐다.

롯데는 이날 서울 잠실의 롯데월드타워 위생·방역 담당 파트너사 직원들에게 남대문 꽃시장에서 구매한 꽃다발과 함께 선물을 전달했다.

황각규 부회장은 “코로나19로 각종 행사가 취소되면서 화훼농가가 어려움에 처해있는 이때에 릴레이에 함께할 수 있어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저를 추천해주신 삼성전자 고동진 사장님께 감사하다”고 말했다.

황 부회장은 “최근 위생·방역 시스템이 대폭 강화되면서 더욱 고생하시는 담당 파트너사 직원분들께 이번 기회를 통해 감사의 마음을 담은 꽃다발과 선물을 전해드리게 되어 기쁘다”며, “많은 분들이 꽃으로 마음을 전하는 기쁨을 누리셨으면 한다”고 전했다. 이어 “활짝 핀 봄꽃처럼 대한민국이 활력을 되찾기 바란다”고 밝혔다.

황각규 부회장은 릴레이 다음 주자로 LG그룹 권영수 부회장과 코오롱그룹 안병덕 부회장을 지목했다. 한편, 롯데는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수출 급감과 소비 침체라는 이중고를 겪고 있는 우리 농가들을 돕기 위해 적극 나서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