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6100억원 규모 포모사채권 발행
신한은행, 6100억원 규모 포모사채권 발행
  • 이호준 기자
  • 승인 2020.04.09 1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본격 확산 이후 국내 민간금융기관 첫 공모채권 발행
국내 기관중 역대 최대규모 포모사채권 발행

【시사매일 이호준 기자】신한은행은 미화 5억달러(한화 약 6100억원) 규모의 5년 만기 외화 포모사채권 공모 발행에 성공했다고 9일 밝혔다. 신한은행 최초의 포모사채권 발행으로 금리는 USD 3개월 리보에 1.70%를 가산한 수준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글로벌 경기침체 우려로 유동성에 대한 염려가 커져있는 상황에서 상대적으로 외화 유동성이 풍부한 대만 지역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한 전략이 경쟁력 있는 금리로 발행됐다는 시장 평가다.

신한은행은 이번 채권 발행으로 대만까지 투자자 저변을 확대했고 포모사채권과 글로벌본드(144A/RegS)방식을 결합한 형태로 미주 지역 투자자들까지 참여시켜 한국계 포모사채권 사상 최대 규모로 발행하게 됐다.

특히, 시장 불확실성이 극대화된 상황에서 발행액 대비 4.2배의 초과주문을 이끌어 내 신규발행프리미엄 지급 없이 성공적으로 발행을 마무리하며 신한은행에 대한 글로벌 투자자들의 높은 관심과 신뢰를 확인할 수 있었다.

지역별로는 대만 57%, 대만 외 아시아 36%, 미국 6%, 유럽 1%이며 유형별로는 은행 80%, 자산운용사·보험사·연기금 19%, PB·기타 1%의 투자자 분포를 보였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이번 발행이 향후 국내 금융기관들의 글로벌 자본시장 재접근 및 외화채권 발행시 금리결정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