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그룹, 美 뉴욕 한인사회에 '만두' 1600인분 전달
CJ그룹, 美 뉴욕 한인사회에 '만두' 1600인분 전달
  • 김태훈 기자
  • 승인 2020.04.04 0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고통 받는 재외동포 소외계층 위해 뉴욕한인봉사센터에 매주 400인분씩 한 달간 만두 기부
▲뉴욕한인봉사센터에서 장원삼 뉴욕총영사(오른쪽)와 찰스 윤 뉴욕한인회장(가운데)이 김명미 뉴욕한인봉사센터 부총장에게 CJ제일제당이 생산한 만두를 전달하고 있다(사진제공 : 뉴욕한인회)

【시사매일 김태훈 기자】CJ그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미국 뉴욕주 재외동포들을 위해 총 1600인분의 만두를 기부한다고 3일 밝혔다.

CJ그룹(회장 이재현)은 뉴욕 한인회를 통해 뉴욕한인봉사센터(KCS)에 만두를 후원한다고 밝혔다.

이번 기부는 뉴욕주 내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한인 소외계층을 지원하려는 동포사회의 움직임에 조금이나마 힘을 보태자는 취지로 진행됐다.

이에 CJ는 브룩클린 공장에서 생산되는 만두를 매주 400인분씩 총 한 달간 센터에 직접 전달할 계획이다.

CJ그룹 관계자는 “CJ가 뉴욕주에서 뉴저지 브룩클린 식품공장 등을 운영하고 있는 만큼, 지역사회 일원으로서 더불어 살아가는 따뜻한 마음이 전달됐으면 한다”면서 “모두가 힘을 합쳐 힘든 시기를 조속히 극복해나갈 수 있도록 힘을 보탤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