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A투어 시즌 일정 변경… US여자오픈 12월로 연기
LPGA투어 시즌 일정 변경… US여자오픈 12월로 연기
  • 김형식 기자
  • 승인 2020.04.04 0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매일 김형식 기자】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가 현재 코로나-19(COVID-19)의 세계적 대유행으로 인한 지속적인 영향과 전 세계적으로 시행되고 있는 건강 및 여행 제한에 따라 2020년 일정을 추가로 변경하게 됐다.

LPGA 투어는 3일(미국 동부시간) 투어 일정상 예정됐던 5개 대회의 일정이 연기되고 그 중 4개 대회의 일정은 조정됐다고 선수들에게 공지했다.

LPGA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당초 5월 14~17일에 미국 플로리다주 벨르에어에서 열리기로 예정됐던 펠리컨 위민스 챔피언십 프리젠티드 바이 덱스 이미징(The Pelican Women’s Championship presented by Dex Imaging)이 11월 12~15일로 일정을 변경한다.

또 5월 29~31일까지 미국 뉴욕주 애틀랜틱시티에서 예정됐던 숍라이트 LPGA 클래식 프리젠티드 바이 에이서(ShopRite LPGA Classic presented by Acer)는 7월 31일부터 8월 2일 일정으로 자리를 옮겼다.

이어 6월 11~14일까지 미국 미시간주 그랜드 래피즈에서 개최될 예정이었던 마이어 LPGA 클래식 프리젠티드 바이 심플리 기브(Meijer LPGA Classic presented by Simply Give)는 Lifference Classic)은 현재 일정을 조정 중이다.

또한 USGA는 6월 1~7일 주간에 예정됐던 US여자오픈을 12월 7~13일로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이 대회는 당초 계획대로 텍사스 주 휴스턴의 챔피언스 골프 클럽에서 열릴 예정이지만 12월의 일몰로 인한 경기 시간의 손실로 사이프레스 크리크(Cypress Creek)와 잭래빗 코스(Jackrabbit)를 모두 사용할 예정이다. 

이밖에 5월 21~24일에 미국 버지니아주 윌리엄스버그에서 개최될 예정이었던 퓨어실크 챔피언십 프리젠티드 바이 비지트 윌리엄스버그(Pure Silk Championship presented by Visit Williamsburg)는 2020년에는 열리지 않고 2021년 LPGA투어 일정에 맞춰 다시 돌아온다.

여기에 덧붙여 LPGA는 2020년 후반으로 재조정된 대회 일정을 발표했다. 지난 3월에 연기를 발표했던 기아 클래식은 오는 9월 24~27일까지 캘리포니아 칼스배드에서 열리게 된다.

LPGA 마이크 완 커미셔너는 "우리의 모든 파트너들이 보여준 유연한 대처와 매우 어려운 시기임에도 우리와 함께 가고자 하는 의지에 대해 감사한다"며 "이는 경기를 재개할 만큼 안전해진 후, LPGA 선수들에게 가능한 한 많은 대회를 열어 주기 위해 일정을 조정하고 협력한 진정한 공동의 노력이었다. 전세계가 이 바이러스에 대항하여 함께 힘을 합치고 있는 가운데, 소중한 파트너들의 모든 지원에 감사하고 있으며 우리는 계속해서 LPGA 가족과 연결되어 있는 전세계 모든 이들의 건강과 안전을 기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바이러스 사태가 지속될 가능성도 있기 때문에 추가로 일정을 조정해 다시 공유할 가능성도 남아 있다. 6월에 예정됐던 대회의 대체 일정은 추후 발표한다. 아래는 LPGA의 2020년 여름 시즌인 6월에서 9월까지 수정된 일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