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4분기 CSV전자담배 판매 급감…정부 금지권고 영향
작년 4분기 CSV전자담배 판매 급감…정부 금지권고 영향
  • 유도훈 기자
  • 승인 2020.01.22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매일 유도훈 기자】지난해 담배 판매량은 34억5000만 갑으로 전년도 34억7000만갑 대비 0.7% 감소했고, 담뱃값 인상 전인 지난 2014년도 43억6000만 갑 대비 20.9%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4분기 담배 판매량은 8억4000만 갑으로 3분기 9억3000만 갑 대비 9.1% 감소했다.

궐련은 판매 감소세가 이어졌고 지난해 하반기부터는 궐련형 전자담배와 폐쇄형 액상 전자담배(CSV)등 신종 전자담배 판매도 둔화세로 나타났다. Closed System Vaporizer는 폐쇄형 용기(pod)에 니코틴 등 용액을 넣은 액상 전자담배를 말한다.

기획재정부가 22일 발표한 ‘2019년 담배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담배 판매량은 34억5000만 갑으로 전년도 34억7000만갑 대비 0.7% 감소했고, 담뱃값 인상 전인 지난 2014년도 43억6000만갑 대비 20.9% 감소했다. 지난해 4분기 담배 판매량은 8억4000만갑으로 3분기 9억3000만갑 대비 9.1% 감소했다.

궐련 판매량은 30억6000만갑으로 전년도 31억4000만갑 대비 2.4% 감소했고, 2014년도 43억6000만갑 대비 29.7% 감소했다. 4분기 판매량은 7억6000만갑으로 3분기 8억3000만갑 대비 8.4% 줄었다.

궐련형 전자담배 판매량은 3억6000만갑으로 2018년 3억3000만갑 대비 9.3% 늘었다. CSV 전자담배는 2019년 5월 출시 이후 1690만 포드(pod)가 판매됐다. 하지만 4분기 판매량은 100만 포드로 3분기(980만 포드) 대비 89.8% 급감했다. 이는 미국의 중증 폐질환 사태 이후 정부의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자제 및 금지 권고 등의 영향으로 파악된다.

연초고형물 전자담배의 경우에도 2019년 7월 출시 이후 370만 갑이 판매됐으나, 4분기 판매량(130만 갑)은 3분기(240만 갑) 대비 45.4% 줄었다. 지난해 제세부담금은 11조 원으로 반출량(33억6000만 갑)이 전년(35억8000만 갑) 대비 감소함에 따라 6.5% 줄었다.

궐련의 경우 반출량(30억3000만 갑)이 전년(31억7000만 갑) 대비 4.5% 감소함에 따라 제세부담금은 4717억 원 감소했다. 궐련형 전자담배는 반출량(3억 갑)이 전년(4억1000만 갑) 대비 27.4% 감소함에 따라 제세부담금은 3391억 원 줄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