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식품위생법령 고의·반복 위반업체 12곳 적발
식약처, 식품위생법령 고의·반복 위반업체 12곳 적발
  • 김용환 기자
  • 승인 2020.01.08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식품·축산물·건강기능식품 제조․판매 업체 등 290곳 점검
▲자료=식품의약품안전처

【시사매일 김용환 기자】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는 고의·반복적으로 식품위생법령을 위반한 이력이 있는 영업자가 운영하는 식품‧축산물‧건강기능식품 제조업체 등 290곳을 집중 점검한 결과 유통기한을 변조한 업체 1곳을 포함해 총 12곳을 적발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17개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지난 2019년 10월 28일부터 12월 20일까지 실시했으며, 적발된 업체에 대해서는 관할 지자체가 행정처분 등 조치하고, 3개월 이내에 다시 점검해 개선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주요 위반내용은 △유통기한 변조 1곳 △생산일지·원료수불부 미작성 2곳 △시설기준 위반 4곳 △위생적 취급기준 위반 등 5곳이다.

식약처가 이번에 점검한 자료에 따르면 서울 금천구 소재 식육판매업 영업자는 지난 2018년 5월 식육포장처리업을 운영하면서 포장육 2종에 대한 품목제조보고를 하지 않아 행정처분을 받았으나, 이번 점검에서는 ‘북채’(유형: 닭고기 포장육) 제품의 유통기한을 17일이나 늘려 표시한 스티커를 부착하는 방식으로 유통기한을 변조하다 다시 적발됐다. 유통기한 변조 제품에 대해서는 압류(45kg) 조치했으며, 해당 영업소는 폐쇄 조치 할 예정이다.

또한 대전 동구 소재 식품제조가공업체는 지난 2018년 6월 생산․작업일지를 작성하지 않아 행정처분을 받았으나, 이번 점검에서도 원료수불부와 생산․작업일지를 작성하지 않고 ‘항아리수세미발효액’(유형: 액상차) 제품을 제조․판매하다 다시 적발됐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고의적으로 식품위생법령을 위반한 영업자에 대한 추적관리를 강화하여 국민들에게 안전한 먹을거리가 공급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