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정몽구 재단, 온드림 글로벌 아카데미로 글로벌 리더 양성
현대차 정몽구 재단, 온드림 글로벌 아카데미로 글로벌 리더 양성
  • 최승준 기자
  • 승인 2020.01.06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3년간 85명의 수료생 중, 17명이 국제기구에 진출하는 성과

【시사매일 최승준 기자】온드림 글로벌 아카데미 3기 학생들은 6일 오전, 국제기구와 국제 NGO 현장학습을 위해 미국으로 떠났다.

현대차 정몽구 재단(이사장 권오규)은 지난 2017년부터 고려대학교 일민국제관계연구원과 협력해 국제기구와 국제 NGO 진출을 희망하는 학생들의 꿈을 지원하는 교육 프로그램 ‘온드림 글로벌 아카데미’를 운영해오고 있다. 

온드림 글로벌 아카데미 3기는 오 준 세이브더칠드런 코리아 이사장, 김원수 전 유엔 사무차장, 임형준 유엔세계식량기구 한국사무소장, Stephan Klingebiel 유엔개발계획 서울정책센터 소장 등 국내외 최고 강사진의 강의와 더불어 미국과 국내 국제기구 현장 방문으로 프로그램이 구성돼 강의실에서의 교육뿐 만 아니라 현장학습 등 이론과 현장이 잘 어우러져 있다. 

함께 같은 목표를 가지고 교육, 보건, 경제, 법률 등 다양한 전공과 관심사를 가진 학생들이 모여 시너지 효과를 만들어 내고 있는 온드림 글로벌 아카데미를 위해 재단은 교육비 전액 지원 및 국제기구 진출자 지원금 지급으로 실질적인 혜택을 제공한다. 

1기 25명, 2기 30명에 이어 올 2월 수료하게 될 3기 30명까지 총 85명의 학생들 중 17명이 다양한 진출 경로를 통해 유엔사막화방지협약(UNCCD), 서아프리카 지역 유엔사무소(UNOWAS),  유엔개발계획(UNDP), 국제적십자위원회(ICRC), 유엔중남미카리브위원회(UNECLAC), 아시아개발은행(ADB) 등 세계 곳곳의 국제기구에 진출하는 성과를 거뒀다.

글로벌 리더가 되기 위한 열정 가득한 수요와 관심이 높아지는 시대에 퀄리티있는 커리큘럼으로 소문이 난 본 과정에 참여하기 위해, 불합격한 이후에도 재차 삼차 걸쳐 지원하는 학생들이 생겨나고 있다. 

특히, 현장을 강조하는 국내 및 미국으로 떠나는 프로그램은 국제기구에서 활동하고 있는 각 분야 담당자와의 브리핑 및 질의응답을 통한 직접적인 소통이 이뤄진다는 점에서 학생들에게 매우 큰 호응을 얻고 있으며, 실제로 학생들의 뛰어난 역량에 놀란 국제기구의 담당자가 직접 인턴에 지원해볼 것을 권유하기도 했다. 

6일부터 오는 17일까지 진행될 현장학습에는 미국 뉴욕 및 워싱턴 DC에 소재한 유엔본부(UN), 유엔아동기금(UNICEF), 유엔개발계획(UNDP), 세계은행(World Bank Group), 국제통화기금(IMF) 등의 기관을 방문할 예정이다.   

한편 온드림 글로벌 아카데미는 우리나라를 대표해 사회발전 및 인류행복에 기여할 국제기구 전문가 양성과정을 목표로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