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울산·전주완주 친환경 미래수소도시로 거듭난다
안산·울산·전주완주 친환경 미래수소도시로 거듭난다
  • 홍석기 기자
  • 승인 2019.12.30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2022년까지 수소도시 조성…삼척은 수소 R&D 특화도시로
▲완주군 전주시(사진=국토교통부)

 

【시사매일 홍석기 기자】정부가 수소 산업 활성화를 위해 본격적으로 나선다.

국토교통부는 수소시범도시 사업지로 경기 안산시, 울산시, 전북 완주·전주 등 3곳을 선정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에 수소시범도시로 선정된 3곳은 주거와 교통 분야에서 수소를 에너지원으로 활용하고 지역특화 산업 및 혁신기술육성 등을 접목한 특색 있는 도시로 조성될 계획이다.

국토부는 또 삼척시를 수소 R&D특화도시로 지정해 국산화 기반의 수소타운 기반시설 기술개발을 위한 실증지로서 육성하기로 했다.

시범사업 대상지는 10월 공모 후 지자체가 신청한 후보지에 대해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를 통해 서류평가·현장실사·서면평가 과정을 거쳐 계획 적정성, 실현 및 확장 가능성, 안전관리계획서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최종 선정했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이에 따라 안산시는 노후화로 쇠퇴해 가는 산업단지를 수소생산 및 연관산업을 통해 새로운 활기를 불어넣고 조력발전과 연계한 그린 수소 생산을 통해 수도권의 친환경 도시 모델로 육성된다.

울산시는 2013년부터 운영해 온 수소타운에서 축적된 경험을 바탕으로 석유화학단지에서 발생하는 부생수소를 도심 내 건물과 충전소에 활용하기 위해 사물인터넷(IoT) 기술이 적용된 배관망을 구축한다. 또 수소 지게차, 선박용 수소충전 실증 등 지역특화산업과 연계해 세계적인 수소도시로 거듭나도록 할 계획이다.

완주·전주의 경우 완주군은 수소생산 공장·광역공급 기지로, 전주시는 수소이용도시로 기초자치단체 간 상생협력 모델로 발전시켜 나가기로 했다. 특히 전주시의 경우 매년 1000만명 이상의 관광객이 방문하는 전주 한옥마을 인근에 홍보관을 설치하는 등 수소에너지 홍보에도 기여토록 할 예정이다.

수소 연구개발(R&D)특화도시로 지정된 삼척시는 신재생에너지를 활용한 주거지 통합 에너지 관리체계를 개발하는 실증지로서 관련 국산기술개발의 선도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함께 수소드론 등 지역특화산업과 혁신산업을 연계해서 친환경 수소에너지 도시로 발전시켜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번에 선정된 지자체들은 구체적인 수소도시계획을 담은 구상과 기본설계 등을 내년 상반기까지 마련하고, 하반기 이후부터 배관설치 등 조성공사에 착수해 2022년까지 수소도시 조성을 완료한다는 게 국토부의 구상이다.

국토부는 이번에 선정된 시범도시는 통합운영관리센터 운영과 자동안전제어시스템을 의무화하는 등 안전관리와 주민 수용성 확보를 최우선으로 고려해 선정했다고 밝혔다. 또한 향후 종합계획수립 등은 모든 단계별로 안전성 평가 및 컨설팅 지원 등을 지원해 지자체와 함께 안전을 최우선으로 사업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시범도시와 R&D특화도시 선정은 미래청정에너지인 수소에 대한 국민들의 인식 전환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세계 최초 수소도시 조성을 통해 수소경제 활성화와 관련 기술의 세계시장 선점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