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식품안전정보 교류를 위한 국제 네트워크 강화
식약처, 식품안전정보 교류를 위한 국제 네트워크 강화
  • 김용환 기자
  • 승인 2019.12.09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차 글로벌 인포산 및 제5차 아시아 인포산 회의 참석

【시사매일 김용환 기자】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는 9일부터 12일까지 아랍에미레이트 아부다비 국립전시센터에서 열리는 제2차 글로벌 인포산 및 제5차 아시아 인포산 회의에 참석한다고 밝혔다.

글로벌 인포산(Global INFOSAN)은 지난 2004년, 세계보건기구(WHO)와 세계식량농업기구(FAO)가 식품안전과 관련, 긴급상황 발생시 신속한 정보교류로 위해식품의 확산 방지를 위해 설립한 협력체(현재 188개 회원국 활동)이다.

아시아 인포산(Asia INFOSAN)은 지난 2011년, 세계보건기구 서태평양지역사무처와 한국 식약처가 주축이 돼 중국, 일본 등 14개 아시아 국가의 정보교류 및 협력 강화를 위해 구축한 협력체이다.

이번 회의는 인포산 회원국과 국제기구 담당자 등 25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며, 주요 안건은 △식품안전 긴급상황 시 정보공유 및 협력 방안 △국가별 식품안전 위험평가 경험 공유 △식품위험 평가 시 빅데이터, 인공지능 이용 등이다.

식약처는 이번 회의에서 이미 국내에서 시행하고 있는 ‘위해식품판매차단시스템’이라는 주제 발표를 통해 국내 선진의 식품안전관리 체계를 알릴 예정이다.

‘위해식품판매차단시스템’은 식품 부적합 발생 시 유통과정에서 자동으로 해당제품의 판매를 차단하는 시스템을 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