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인천~가오슝 정기노선 취항식 열어
아시아나항공, 인천~가오슝 정기노선 취항식 열어
  • 김태훈 기자
  • 승인 2019.10.29 1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가오슝’ ‘인천~푸꾸옥’ 노선, 정기편으로 전환
가족 및 배낭 여행객들 모두에게 추천하는 겨울철 여행지로 각광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서 열린 아시아나항공 가오슝 정기노선 취항식에 참석한 한창수 아시아나항공 사장(왼쪽에서 4번째)과 직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시사매일 김태훈 기자】아시아나항공(사장 한창수)이 부정기편이었던 인천~가오슝과 인천~푸꾸옥을 정기노선으로 전환했다고 29일 밝혔다. 인천~가오슝은 주7회, 인천~푸꾸옥은 주4회 스케줄로 운항한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28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 터미널에서 한창수 사장과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인천~가오슝 정기 노선 취항 기념행사를 가졌다. 이날 가오슝 출발편의 탑승객들에겐 고급비누세트, A350폴딩백 등 다양한 기념품이 제공되어 여행길에 즐거움을 더했다.

이로써 아시아나항공은 대만에 타이베이, 가오슝 등 2개 도시, 베트남은 호찌민, 하노이, 다낭, 푸꾸옥 등 4개 도시에 정기노선을 운영하게 됐다. 아시아나항공이 보유한 다양한 동남아 노선은 겨울철 따뜻한 여행지를 찾는 여행객들에게 좋은 선택지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만 제2의 도시인 가오슝은 좁고 긴 석호 어귀에 발달한 무역항구 도시로 오래된 역사와 현대적 감각이 조화를 이루고 있는 세계적인 관광 명소다. 특히 대만 불교의 본산인 불광산사와 접인대불과 화려한 사원들이 몰려 있는 연지담, 대만 3대 야시장 중 하나로 꼽히는 리우허 야시장 등은 여행객이 반드시 가봐야 할 필수 관광지로 손꼽히고 있다.

푸꾸옥은 베트남 최남단에 위치한 휴양지로 CNN이 선정한 '세계 10대 해변'에 꼽힐 정도로 아름다운 에메랄드 색 바다로 유명한 곳이다. 주로 유럽인들이 즐겨 찾는 곳이나 최근에는 깨끗한 휴양지를 찾는 가족단위 한국인 관광객들도 늘어나고 있다.

한편, 이날 포르투갈 리스본 부정기편도 첫 취항을 했다. 이를 시작으로 12월에는 호주 멜버른, 이집트 카이로 등 장거리 노선 부정기편을 운영할 예정으로, 그 결과에 따라 정기편 편성도 검토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