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 스페셜암보험 출시
한화생명, 스페셜암보험 출시
  • 이호준 기자
  • 승인 2019.10.22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기갑상선암, 제자리암, 경계성종양등 소액암도 일반암 수준 보장확대
업계최초 소액암도 재진단시 보장하는 특약 탑재(2년에 1회)
40세도 2만원대로 일반암 4천만원, 소액암 2천만원 보장 가능

【시사매일 이호준 기자】한화생명은 발병빈도가 높지만 그 동안 소액암으로 분류됐던 암에 대한 고객의 보장 강화 니즈를 반영한 '한화생명 스페셜암보험'을 출시했다고 22일 밝혔다.

한화생명은 연초부터 애자일 조직을 활용해 최고의 상품을 적시에 제공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그 결과 ‘스페셜통합종신보험, 스페셜당뇨보험, 초보부모를 위한 보장보험, 간병비 더 해주는 치매보험’ 등 고객의 니즈를 반영한 다양한 상품을 출시 해왔다.

이번 '한화생명 스페셜암보험' 은 고객 니즈를 적극 반영하고자 고객 최접점에서 활동하는 FP들에게 설문을 진행해 만든 상품이다. 또한 합리적인 보험료로 보장을 극대화 하기 위해 재보험사와 기획단계부터 협업했다.

가장 큰 특징은 일반암(간암, 위암, 폐암 등)의 10% 수준으로 보장하던 기타피부암, 초기갑상선암, 대장점막내암, 제자리암, 경계성종양을 각각 일반암 수준으로 보장을 강화한 것이다.

특히 업계 최초로 위험률을 개발해 금감원에 인가를 받은 ‘재진단소액암 보장특약’은 재진단 소액암이 발생하면 2년후부터 2년에 1회씩 특약 가입금액의 50% 만큼 보장한다.이는 기존 상품에서 ‘재진단암보장특약’이 일반암 재발만 보장했던 것에서 재발 소액암까지 보장을 한층 확대한 것이라 할 수 있다. 재진단 소액암은 기타피부암, 갑상선암, 전립선암 등을 말한다.

한화생명 스페셜암보험은 납입면제 범위도 확대했다. 일반암은 물론 기존에 납입면제 범위에 없던 유방암, 전립선암, 여성생식기암, 직·결장암 및 초기 이외의 갑상선암도 발병 이후 납입면제가 가능해졌다. 납입면제가 되면 남은 납입 기간 동안 보험료가 면제된다.

또한 최근 발병률이 급증하고 있는 대상포진 및 통풍, 뇌혈관질환, 당뇨 및 합병증, 인공관절·관절염·백내장·녹내장 수술자금 등 암 이외의 다양한 질병들도 특약 가입을 통해 보장을 강화할 수 있다.

한화생명 성윤호 상품개발팀장은 “ ‘한화생명 스페셜암보험 이 후에 더 이상의 암보험은 없다’라는 마음가짐으로 개발한 상품”이라며 “기존의 보험과는 달리 고객들이 먼저 찾는 상품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화생명 스페셜암보험의 가입연령은 만 15세~80세다. 주계약은 최초계약 20년 만기이며 만기 후 20년마다 갱신하여 100세까지 보장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