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금융권 가계대출 3.1조 늘어…증가세 둔화
9월 금융권 가계대출 3.1조 늘어…증가세 둔화
  • 이호준 기자
  • 승인 2019.10.11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매일 이호준 기자】올해 9월중 모든 금융권 가계대출은 3조1000억 원 증가해 전년 동월 대비 1조3000억 원 축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금융위원회가 발표한 2019년 9월중 가계대출 동향(잠정)에 따르면 모든 금융권 9월 가계대출이 3조1000억 원 증가했다. 전년 동월 대비 1조3000억원 줄어들었다. 증가액을 살펴보면 2017년 6조1000억 원, 지난해는 4조4000억 원이며  올해는 3조1000억이다.

1~9월 중 증가규모는 33조3000억 원으로 지난해 50조1000억 원보다 16조9000억 원 축소되며 지난 2017년 64조5000억 원 이후 증가세가 지속적으로 둔화됐다.  

은행권은 9월중 가계대출은 4조8000억 원 증가해 지난해 같은달 5조1000억 원과 지난달 7조4000억 원 비해 각각 3000억 원, 2조6000억 원 줄었다. 은행권 주택담보대출은 전세자금대출 수요 증가 등의 영향으로 4조 원 증가해 지난해보다 3000억 원 확대됐다.

반면에 제2금융권 주택담보대출은 리스크 관리노력 지속 등의 영향으로 1조2000억 원 감소해 지난해보다 7000억 원 축소됐다. 은행권 기타대출은 신용대출을 중심으로 9000억 원 증가한 반면, 제2금융권은 6000억 원 감소해 지난해보다 각각 5000억 원, 4000억 원 줄었다.

금융위는 "9월 보든 금융권 가계대출 증가세는 은행권·제2금융권 모두 둔화돼 안정된 모습을 보이고 있으며 특히 1~9월 가계대출 누적 증가규모는 2017년 이후 안정세가 지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