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어린이 제품 리콜명령 216건…전년比 159%↑
지난해 어린이 제품 리콜명령 216건…전년比 159%↑
  • 김용환 기자
  • 승인 2019.10.06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불감증에 걸린 어린이제품, 더 이상 말로만 안전 외쳐선 안돼
안전대책에 있어 사후약방문은 아무런 의미 없어

【시사매일 김용환 기자】어린이 제품에 대한 리콜 명령이 지난해 비해 159% 증가하고 다른 용품과 비교해도 명령개수와 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백재현 의원(경기광명갑)이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3년간 리콜현황에 따르면 어린이 제품에 대한 리콜 명령이 전년도 대비 159% 증가하고, 다른 용품에 대비해도 명령개수와 비율이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백재현 의원은 "안전을 무엇보다 최우선으로 해야 할 어린이 제품 시장에 안전을 위협하는 요소들이 갈수록 증가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같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어린이 제품 리콜명령 개수는 전체 216개, 비율은 23.9%로서 전년도의 명령개수 136개, 비율 16%를 크게 웃도는 걸로 나타났다. 또한 지난해 전기용품의 명령개수 69개, 비율 9.5% 보다 어린이 제품에 대한 명령개수 및 비율이 높았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이에 대해 백재현 의원은 “최근 어린이들 사이에 선풍적 인기를 끌었던 슬라임(액체괴물)에서 가습기 살균제 성분을 비롯한 각종 발암물질 등 치명적 성분이 검출되었던 일을 상기” 필요가 있다면서 “특히나 발달기 어린이에게 안전문제는 치명적일 수 있으며 문제가 발생한 뒤 대처하는 것은 아무런 의미가 없기에 정부의 사전적 예방을 더욱 강화하고, 유통 적발 시 처벌수위를 높여야 한다” 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