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건설공사 계약액 57.1조원…전년대비 5.7%↑
2분기 건설공사 계약액 57.1조원…전년대비 5.7%↑
  • 홍석기 기자
  • 승인 2019.09.26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과 민간, 토목과 건축 모두 증가

【시사매일 홍석기 기자】올해 2분기 건설공사 계약액이 57조1000억 원을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는 올해 2분기 건설공사 계약액이 전년 동기 대비 5.7% 증가한 57조1000억 원을 기록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건설산업기본법에 따라 건설산업종합정보망(KISCON)에 통보된 건설공사 계약금액을 집계·분석한 결과로 조사됐다.     

세부내용을 살펴보면 주체별로는 공공공사 계약액은 지자체와 공기업의 발주가 증가하며 13조1000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2.1% 증가했고,민간부문도 건축과 토목이 모두 증가하며 전년 동기 대비 1.7% 증가한 44조 원을 기록했다.

공종별로는 토목(산업설비, 조경 포함) 분야의 계약액은 도로·항만, 산업설비 등이 증가하며 전년 동기 대비 19.2% 증가한 13조2000억 원을 기록했다. 건축 분야는 상업용 건축물과 공장작업장 건축 등의 호조로 전년 동기 대비 2.2% 증가한 43조9000억 원을 기록했다.

2분기 기업 순위별 계약액은 상위 1~50위 기업이 22조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9% 증가)했고, 51~100위 기업이 3조5000억 원으로 33% 증가, 101~300위 기업을 4조 원으로 2.8% 증가, 301~1000위 기업은 5조2000억 원으로 22.1% 증가했으며, 그 외 기업이 22조4000억 원으로 1.5% 증가한 것으로 나타냈다. 이는 KISCON에 통보된 전년도 계약 금액의 총합 기준으로 기업 규모 순위 재집계된 것이다.

2분기 지역별 건설공사 계약액은 수도권이 27조9000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7% 증가했고, 비수도권은 29조3000억 원으로 9.9% 증가했다. 수도권 소재 기업은 33조7000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 증가했고, 비수도권 소재 기업은 23조4000억 원으로 5.3% 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