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기록원 "文대통령 개별기록관 건립 재검토"
국가기록원 "文대통령 개별기록관 건립 재검토"
  • 김용환 기자
  • 승인 2019.09.12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매일 김용환 기자】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은 어제(11일) 문재인 대통령 개별 대통령기록관 건립을 전면 재검토하기로 결정했다. 그이유는 문재인 대통령이 개별기록관 건립을 원치 않는다는 의사를 존중해 이같이 밝혔다.

12일 국가기록원에 따르면 지난 2007년 대통령기록관리법을 제정해 대통령 기록을 국가와 국민의 소중한 자산으로 남길 수 있는 제도적 기틀을 마련했다. 이번 정부 들어 학계와 전문가 집단으로부터 수렴한 의견을 바탕으로 대통령기록 관리체계 개편을 모색해 왔다.

그리고 그 일환으로 세종의 대통령기록관과 대통령별 기록관의 통합-개별 체제로의 전환을 추진했다. 그러나 그 과정에서 국민이 공감할 수 있는 충분한 공론화 과정을 거치지 못했다. 그 결과 불필요한 오해와 논란을 일으켰다.

이에 국가기록원은 "문재인 대통령께서는 개별기록관 건립을 원치 않는다는 뜻을 밝혔다. 이에 문재인 대통령의 뜻을 존중해 개별 대통령기록관 건립을 전면 재검토하기로 결정했다" 며 "앞으로 더 폭넓은 공론화 과정을 통해 전면적인 대통령기록 관리체계 개편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