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LPGA 인터내셔널 부산'서 개최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LPGA 인터내셔널 부산'서 개최
  • 김형식 기자
  • 승인 2019.08.22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84명 참가. 72홀 스트로크 플레이, 총상금 200만 달러
아시아드CC, 레노베이션 작업 마치고 ‘LPGA 인터내셔널 부산’으로 재탄생

【시사매일닷컴 김형식 기자】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총 상금 200만 달러·우승 상금 30만 달러)이 오는 10월 24일부터 27일까지 대한민국 부산광역시의 'LPGA 인터내셔널 부산'에서 열린다. 참가 선수는 총 84명으로 여자프로골프협회(LPGA)상금랭킹 순 50명,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 소속 선수 30명 그리고 대회 조직위 추천 4명으로 이뤄진다.

이 대회는 총 나흘간, 72홀 스트로크 포맷으로 치러지게 되며 최고의 선수들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의 트로피를 놓고 우승 레이스를 펼치게 된다. 총상금은 200만 달러, 우승 상금은 30만 달러다.

이번 대회를 위해 LPGA는 부산시와의 협의을 통해 탄생한 'LPGA 인터내셔널 부산'의 레노베이션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LPGA 인터내셔널 부산은 지난 3월 중순부터 레노베이션 작업을 시작했으며 곧 LPGA의 투어 대회 기준에 맞춘 새로운 챔피언십 코스로 재탄생 할 예정이다.

LPGA의 변진형 아시아 사업부 대표는 “LPGA가 BMW라는 글로벌 브랜드와 함께 대회를 만들게 되어 기쁘고 기대가 크다”며 “올해부터 새롭게 시작하는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 최정상급 여성 골퍼들이 최고의 프리미엄 브랜드인 BMW와 만나 부산 지역의 골프팬을 뜨겁게 달아오르게 할 것이라고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밝혔다.

또 “김해공항에 도착한 선수들이 새로 출시되는 BMW 7시리즈를 타고 한국 최고의 휴양지인 부산 해운대를 거쳐, LPGA 인터내셔널 부산에서 경기하는 모습을 상상하는 것만으로도 설렌다”며 “170여개 국에 방영되는 LPGA의 글로벌 TV 네트워크를 통해 부산의 숨겨진 아름다움을 전세계에 알릴 것”이라고 말했다.

BMW 코리아의 마케팅을 총괄하는 볼프강 하커 전무는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은 BMW가 개최하는 세계적인 대회 중 유일한 여성 골프 대회”라며 "한국에서 열리는 BMW의 첫 LPGA대회인 만큼 최고의 대회를 만들어 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LPGA와 BMW 코리아는 최근 KLPGA와 대회 준비를 위한 모든 협의를 마쳤다. 이번 협의에 따라 KLPGA는 ‘로컬 파트너 투어’로서 경기 진행 및 선수 관리 부분에서 협업한다.

한편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대회 본부는 지난 7월에 온라인 티켓 사이트 인터파크(www.interpark.com)를 통해 얼리버드 티켓 프로모션을 진행해 기록적인 판매량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16일에 2차 티켓 프로모션을 시작하며 순항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