캘러웨이골프, 2019 KLPGA 개막전서 드라이버 사용률 1위 달성
캘러웨이골프, 2019 KLPGA 개막전서 드라이버 사용률 1위 달성
  • 김형식 기자
  • 승인 2019.04.05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LPGA 국내 개막전인 롯데렌터카 여자오픈 참가선수 120명 대상 클럽 사용률 조사
드라이버(47.5 %) 사용률 4년 연속 1위 대기록 달성
캘러웨이 드라이버 사용하는 선수 중 82.45%가 에픽 플래시를 선택

【시사매일 김형식 기자】캘러웨이골프가 2019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국내 개막전 롯데렌터카여자오픈에서 드라이버 사용률 1위를 달성했다고 5일 밝혔다. 이로써 캘러웨이골프는 KLPGA투어 개막전 드라이버 사용률 4년 연속 1위라는 대기록을 세웠다.

이번 조사는 KLPGA 투어 국내 개막전이 열린 롯데스카이힐 제주 컨트리클럽에서 국내 투어 공식 기록업체씨앤피에스(CNPS)가 참가 선수 120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그 결과 캘러웨이골프가 드라이버 사용률 1위를 차지해 투어 선수들 사이에서 캘러웨이 클럽에 대한 신뢰가 독보적임을 또 한번 입증했다.

씨앤피에스의 조사결과에 따르면 캘러웨이골프드라이버 사용률은 47.5%로, 2위 브랜드와 2배 이상의 큰 차이를 보이며 압도적인 1위를 달성했다. 특히 캘러웨이 드라이버를 사용하는 선수 중 82.45%가 최근 출시 되자마자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에픽 플래시 드라이버를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캘러웨이골프는 페어웨이 우드(48.99%), 하이브리드(42.86%), 아이언(40%), 오디세이 퍼터 (58.33%) 사용률에서도 2위 브랜드와 2배 이상의 큰 격차를 보이며 1위를 달성했다. 특히 캘러웨이의 아이언과 퍼터는 8년 연속 사용률 1위의 자리를 굳건히 지키며 제품의 우수성과 선수들의 신뢰를 다시 한번 입증했다.

캘러웨이골프 김흥식 전무는 “KLPGA 투어 국내 개막전에서 드라이버사용률 1위를 4년 연속 달성한 비결은 지속적인 연구 개발을 통한 혁신적인 제품 출시와 선수들에 대한 전폭적인 지원의 결과라고 생각한다”며“올 해에도 팀 캘러웨이 선수들이 펼치는 활약과 캘러웨이의 끊임없는 혁신에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