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 웰링턴, 국내 백화점 1호점 오픈
다니엘 웰링턴, 국내 백화점 1호점 오픈
  • 김용환 기자
  • 승인 2019.03.14 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대표 상권, 롯데백화점 명동 본점과 부산점에 매장 오픈
향후, 브랜드 가치를 더욱 높이고 2030 타깃으로 다양한 브랜드 경험 확대 예정

【시사매일 김용환 기자】스웨덴 시계 및 악세서리 브랜드 다니엘 웰링턴(Daniel Wellington)이 오는 15일 국내에서 가장 대표적이고 상징적인 롯데백화점 명동 본점과 부산점에 매장을 오픈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6월 한국에 직진출하고 불과 1년도 안 된 시점에 백화점까지 진출한 것이다.

2030 세대에 특히 인기를 끌고 있는 다니엘 웰링턴의 국내 매장은 면세점을 제외하고 2030 세대 트래픽이 높은 쇼핑몰과 플래그십 스토어를 중심으로 총 4개(스타필드 하남점, 삼청동 플래그십스토어, AK플라자 수원점, 잠실 롯데월드타워점)를 운영하고 있다. 이번 백화점 1호점 오픈은 매장으로서는 5번째지만, 백화점으로는 최초 오픈이라 의미가 있다.

특히, 롯데백화점 명동 본점과 부산점은 소비자들의 접근성이 좋은 핵심 상권으로 매장 입점 경쟁도 치열한 국내 대표적인 상권이다. 롯데백화점의 프리미엄 이미지와 다니엘 웰링턴 고유의 클래식한 감성이 만나 더욱 시너지가 날 것으로 기대된다.

다니엘 웰링턴은 이번 오픈을 맞아 다양한 프로모션도 진행할 예정이다. 오는 17일까지 가죽시계·나토 스트랩 세트를 10% 할인 판매하며, 오픈일부터 10일간 참(Charm) 무료 증정, (수량 소진시까지) 무료 레드 리본 선물 포장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이번 백화점 매장 오픈은 국내에서도 더욱 확장되고 있는 다니엘 웰링턴의 브랜드 가치를 반영한 것이며, 작년 몰 및 플래그십 스토어 매장 오픈을 통해 리테일 환경을 철저히 분석한 것이 그 기반이다. 아울러, 부산점오픈을 통해 서울 외 지역에서도 다니엘 웰링턴을 더욱 편리하게 만날 수 있게 됐다.

한편, 다니엘 웰링턴은 브랜드의 시그니처인 나토 스트랩이 유명세를 타며 국내 시장에 안착했다. 시계의 스트랩을 편리하게 교체할 수 있는 차별점과 세련되고 클래식한 디자인 등으로 2030 세대에 큰 사랑을 받고 있다.

다니엘 웰링턴 마케팅 매니저는 “이번 백화점 1호점 오픈을 계기로 브랜드 가치를 더욱 높이고, 2030 타깃 소비자들이 보다 깊이 있게 다니엘웰링턴 브랜드를 경험할 수 있도록 다양한 활동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