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서울 "올해는 흑자 원년으로 경영 흑자 달성할 것"
에어서울 "올해는 흑자 원년으로 경영 흑자 달성할 것"
  • 최영철 기자
  • 승인 2019.03.11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넓은 좌석,새 비행기 전략으로 이용객 급증
유가 상승 불구 매출 2배 이상증가,영업이익 대폭 개선해 흑자전환 토대 구축
중국,동남아 등의 신규 취항 확대와 제주 국내선 운항도 검토

【시사매일 최영철 기자】에어서울(대표 조규영)은 지난해 매출이 2017년 1084억 원에서 2215억 원으로 2배 이상 증가하고 영업이익은 2017년 260억 원적자에서 2018년 16억 원 적자로 손실을 대대적으로 개선했다고 11일 밝혔다.

에어서울은 지난 2017년 하반기부터 동경, 오사카, 홍콩, 괌에 이어, 지난해에도 다낭, 후쿠오카, 오키나와, 치토세등 주요 노선에 본격 신규 취항하며 LCC중 가장 빠른 속도로 노선을 확대하고 있다.

올해도 항공기 2대를 추가로 도입해 중국과 동남아 등의 주요 노선의 신규 취항을 계속 확대함으로써 네트워크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며, 특히 제주 노선의 국내선 취항도 검토 중이다. 또한,탑승객들에게 직접 혜택이 가는 다양한 마케팅 활동도 더욱 확대될 예정이다.

에어서울 조규영 대표는 “2018년은 주요 노선의 취항 확대가 탑승객 확대로 이어지면서 LCC 운임으로 넓은 좌석과 새 비행기로 여행을 즐길 수 있다는 점이 고객에게 좋은 평가를 받았다. 또한,공짜 항공권,민트패스 등의 파격적인 프로모션등이 실적 개선의 요인으로 작용하며 흑자전환의 토대를 구축했다고 본다” 며 “올해도 신규 취항의 확대,탑승객 대상 서비스 강화 등을 통해 기필코 경영 흑자를 달성할 수 있도록 힘을 쏟을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