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 ‘2019년 해외주식 투자전략’ 발간
신한금융투자, ‘2019년 해외주식 투자전략’ 발간
  • 유진래 기자
  • 승인 2019.02.27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증시 차별적 장세 예상
일곱 가지 투자테마와 50개 해외기업의 깊이 있는 분석 담겨

【시사매일 유진래 기자】신한금융투자(대표이사 김형진)는 올해 해외주식의 투자전략과 유망테마, 해외주식 유니버스 50개 종목의 리포트를 총 망라한 ‘2019년 해외주식 투자전략: Global Portfolio’를 발간했다고 27일 밝혔다.

신한금융투자는 그 동안 해외주식 투자자를 위한 양질의 투자정보를 꾸준하고 발 빠르게 제공했다. 지난 2016년 업계 최초로 ‘미국주식 가이드’를 발표한 이래‘베트남, 인도네시아 상장종목 투자가이드’, ‘중국 비서(秘書)’, ‘월간 해외주식전략’ 등 다양한 국가의 경제환경을 분석하고, 시장 및 주요종목에 대한 정보를 제공해왔다.

이번에 발표한 ‘2019년 해외주식투자전략’은 투자전략과 테마, 기업의 리포트를 총망라하였다. 신한금융투자는 발간된 보고서에서 2019년 해외 증시환경이 작년만큼 강세는 아니지만 개별 업종 및 기업에서 차별화적 장세를 예상했다.

또한 ‘Next FAANG’, ‘아베노믹스 2막 1장’, ‘신유통 혁명’ 등 일곱 가지 투자테마를 소개했다. 뿐만 아니라 애플, 어도비, 복성제약, 에스티로더, 빈그룹 등 신한금융투자가 선정한 다양한 국가와 업종을 포함한 50개 기업의 깊이 있는 분석을 담았다.

신한금융투자 최창호 투자전략부장은 “국내 경제성장률이 7년째 글로벌 성장률을 하회하며 해외투자 수요가 빠르게 확대되고 있다. 특히, 4차산업과 관련한 글로벌 유망 기업에 시장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며 “이번 자료는 글로벌 투자 전략부터 산업, 유망기업 50선까지 수록되어 있다. 해외투자를 계획하는 분들에게 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