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주, 산업재해 발생시 노동자에 보상절차 적극적으로 알려야"
"사업주, 산업재해 발생시 노동자에 보상절차 적극적으로 알려야"
  • 김태훈 기자
  • 승인 2019.02.26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칠승 의원
권칠승 의원

【시사매일 김태훈 기자】 더불어민주당 권칠승 의원은 원전 하청노동자 등 노동자에게 발생하는 산업재해 은폐를 예방하기 위한 '산업안전보건법' 개정안을 국회에 제출했다고 26일 밝혔다.

원전에서 방사선 안전관리 업무를 담당하는 용역업체가 향후 재입찰에서 떨어지지 않기 위해서, 용역업체 비정규직 직원에게 발생한 사고를 숨기는 등 현장에서 여전히 산업재해 발생사실을 은폐하고 있다는 문제제기가 계속되고 있다.

권칠승 의원은 "현행법상 산업재해 은폐 관련 처벌을 3배로 상향하고, 사업주가 산업재해 관련 부상을 당하거나 질병에 걸린 노동자의 보상절차 등을 사업장 내에 더 적극적으로 게시 및 홍보함으로써 원전노동자를 비롯한 대다수 노동자의 생명과 안전보호에 더욱 힘쓰려는 것"이라며 법안발의 배경을 설명했다.

권 의원은 "원전 노동자를 비롯해 대다수 노동자들이 현장에서 안전하게 일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하는 것이 먼저"라며 "그와 함께 작업현장에서 발생하는 산업재해의 경우, 제때에 제대로 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법과 제도를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