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광화문 중앙매표소 공덕동으로 이전
아시아나항공, 광화문 중앙매표소 공덕동으로 이전
  • 최영철 기자
  • 승인 2019.01.21 1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매표소, 공덕동 효성해링턴스퀘어 A동 4층으로 이전, 1월 21일부터 업무 개시
중앙매표소 공덕역 역세권으로 고객 접근성이 훨씬 수월해져
▲아시아나항공 서울중앙매표소 카운터 전경

【시사매일 최영철 기자】아시아나항공(사장 한창수) 서울 중앙매표소가 21일부터 공덕동으로 이전해 업무를 시작한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19일~20일 중앙매표소와 서울화물지점 이전을 완료함에 따라 광화문에 위치했던 중앙매표소, 한국지역본부, 서울 화물지점 이전을 완료했다.

새로운 서울 중앙매표소는 공덕동 해링턴스퀘어 A동 4층에 위치하며, 고객들은 아시아나항공이 직판한 항공권 발권과 환불 업무를 볼 수 있다. 중앙매표소 카운터는 6석으로 구성됐다. 주차는 해링턴스퀘어 B동 주차장을 이용하면 되며, 중앙매표소가 인근 4개 노선이 교차하는 공덕역 역세권으로 고객들의 접근성이 용이해졌다.

또한, 아시아나항공 한국지역본부는 공평동 센트로폴리스 A동 22층에서 1월 14일부터 업무를 시작했고, 서울 화물지점은 합정동 세아타워 13층에서 오늘(21일)부터 업무를 시작한다.

▲서울 중앙매표소 약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