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 2019 조직 개편·임원 인사 단행
KEB하나은행, 2019 조직 개편·임원 인사 단행
  • 이호준 기자
  • 승인 2018.12.29 1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행 경영 근본인 휴매니티에 기반한 ‘손님과 현장중심’의 영업강화

【시사매일 이호준 기자】KEB하나은행(은행장 함영주)은 통합은행 출범 후 최대의 업무실적에 기반한 손님 행복 실천, 현장 중심의 영업지원 활동 역량 제고를 위한 ‘2019년 조직개편’과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2019년 조직개편은 △손님중심의 혁신을 통한 손님 행복 실천 △지역, 기관 등 손님과 현장 중심의 마케팅, 지원역량 제고 △고령화, 글로벌화 등에 대응한 수익 성장 기반 강화 △내부통제 역량강화 및 조직운영의 효율성과 시너지 제고 등으로 그 의미를 함축할 수 있으며, 이러한 조직 개편 취지에 맞춰 현장과 소통을 중요시하고 디지털 트렌드 변화에 효율적 대응 및 조직에 비전과 혁신을 제시할 수 있는 임원 인사가 이뤄졌다.

KEB하나은행은 기존 소비자브랜드그룹을 ‘소비자행복그룹’으로 전환하고 그룹의 소비자보호본부 내 손님에 대한 서비스 제고 및 만족도 개선 등을 전담하는 손님행복센터를 신설한다.

이러한 소비자행복그룹 전환 및 손님행복센터 신설은 소비자보호의 중요성 및 독립성 강화 추세를 반영함과 동시에 손님불편 제거 등 손님 가치와 손님 경험 제고, 손님 중심의 일하는 방식 혁신 등 손님 행복 실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KEB하나은행은 지역의 손님과 시장 변화에 신속한 대응, 인력 운영, 효율적인 현장지원을 위해 기존 중앙영업그룹을 2개의 영업그룹으로 분리 운영한다. 또한, 기관사업본부를 기관사업단으로 격상하여 기관 손님에 대한 영업지원 및 관리, 다양한 기관손님에 대한 마케팅 전문성 강화를 추진한다.

KEB하나은행은 급속한 고령화 및 100세 시대 대비 연금·은퇴·신탁 사업 부문의 역량 과 전문성 강화 지원을 위해 웰리빙그룹에 연금사업부와 은퇴설계센터로 구성된 연금사업본부를 신설한다. 또 IB의 글로벌화 및 PIB 수요 증가에 대비해 IB사업단에 해외 인프라 및 부동산투자와 프로젝트금융 등을 담당하는 ‘글로벌IB금융부’를 신설한다.

KEB하나은행은 급변하는 금융시장과 4차 산업혁명시대의 디지털 전환에 따른 조직 내 내부통제에 대한 인식 제고와 역량 강화, 선진화 추진을 위해 ‘내부통제혁신단’을 신설한다.

또 신규 성장 업무와 프로젝트에 대한 확장성과 전문성을 지원할 수 있는 유연한 조직 구현을 위해 현재 미래금융그룹에서 운영중인 셀조직을 기관, 연금, 신탁, 외환사업 등에도 확대 적용한다.

이를 통해 KEB하나은행은 업무에 대한 선택과 집중도를 높이고 운영의 자율성과 효율성을 제고함은 물론 손님과 현장의 변화에 대한 신속한 대응과 새로운 먹거리 창출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유연하게 시도하면서 역량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