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임직원, ‘쪽방 밀집촌’ 찾아 봉사활동 실시
삼성 임직원, ‘쪽방 밀집촌’ 찾아 봉사활동 실시
  • 김자영 기자
  • 승인 2018.12.05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삼성전자를 비롯한 계열사 임직원 270명의 봉사활동 실시
서울, 부산 등 전국 5개 도시 5700여 가구의 쪽방 찾아 생필품 전달
지난 15년간 50억원 상당의 생필품을 9만5000여 가구에 전달 
▲5일 삼성전자 임직원이 서울 동대문구에 위치한 쪽방을 찾아 거주하는 어르신을 방문해 생필품 세트를 전달하고 안부를 묻고 있다.

【시사매일 김자영 기자】삼성 임직원들이 5일 '쪽방 밀집촌'을 찾아 동절기 어려움을 겪는 이웃들과 온정을 나눴다. 삼성 임직원들은 서울, 부산, 대구, 대전, 인천 등 전국 5개 도시의 쪽방 밀집촌 10곳에 5700여 가구를 방문해 봉사활동을 벌였다.

2004년부터 시작해 올해로 15년째 지속되고 있는 쪽방 봉사 활동에는 삼성전자 전자를 비롯해 삼성디스플레이, 삼성SDI, 삼성생명, 삼성물산 등의 임직원 270명이 참여했다.

봉사에 참가한 임직원들은 주민들에게 쌀, 장조림 캔, 곰탕 파우치 등 장기 보관이 가능한 부식류로 구성된 생필품을 전달하고, 쪽방에 홀로 있는 어르신들에게 안부를 물으며 온정을 나눴다.

지난해와 올해 연속으로 봉사활동에 참가한 삼성전자 송무근 연구원은 “추운 겨울 쪽방에서 생활하시는 어르신들을 뵈어, 작으나마 사회에 보탬이 돼야겠다는 마음을 갖게 된다. 내년에도 봉사에 꼭 참가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인용 삼성전자 사회봉사단장은 "임직원들의 쪽방 봉사는 15년 동안 지속됐다" 며 "앞으로도 우리 주변의 어려운 이웃과 함께하고 나눔을 실천하는데 대표이사와 임직원들이 정성과 마음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삼성전자와 계열사들은 매년 3억 원 규모로 지원해 올해까지 누적 50억 원 상당의 생필품을 쪽방에 거주하는 9만5000여 가구에게 지원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