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나눔재단, ‘CJ도너스캠프 헬로드림’ 여성부 장관상 수상
CJ나눔재단, ‘CJ도너스캠프 헬로드림’ 여성부 장관상 수상
  • 김태훈 기자
  • 승인 2018.11.15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소년 미혼한부모 지원 프로그램 ‘CJ도너스캠프 헬로드림’, 사회적 편견 해소에 기여
자립을 위한 경제적 지원과 더불어 자존감 향상, 정서 안정을 위한 프로그램도 운영
▲CJ나눔재단 ‘CJ도너스캠프 헬로드림’이 한부모가족지원사업 유공자 시상식에서 여성가족부 장관상을 수상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가운데: 여성가족부 진선미 장관, 우: CJ 사회공헌추진단 민희경 단장)

【시사매일 김태훈 기자】CJ나눔재단(이사장 이재현)이 지난 1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반포동 서울지방조달청에서 열린 한부모가족지원사업 유공자 시상식에서 청소년 미혼한부모 지원사업 ‘CJ도너스캠프 헬로드림’으로 여성가족부 장관상을 수상했다고 15일 밝혔다.

‘CJ도너스캠프 헬로드림’은 만 24세 이하 청소년 미혼한부모들이 사회적 편견에 맞서 자립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CJ나눔재단이 지난 3월 시작한 프로그램이다. 학업이나 취업 등 자립에 대한 의지가 있는 만 24세 이하의 청소년 미혼한 부모 18명을 선정해 학비와 취업활동비, 나아가 학업에 안정적으로 집중할 수 있도록 생계비까지 연간 최대 1500만 원을 지원하고 있다.

CJ계열사와 함께 다양한 지원을 전개하고 있으며, CJ ENM 오쇼핑부문과 지난 9월 연계한 모금방송을 통해 기부금을 모금, CJ나눔재단이 같은 금액을 더해 약 800만 원을 청소년 미혼한 부모 가정에 전달한다. 또 CJ제일제당은 4월부터 임직원들이 매월 200인분의 반찬을 만들어 지원하는 ‘찬찬찬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또 자존감 향상과 정서 안정을 위해 자조모임을 정기적으로 개최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본인들의 경험담을 기반으로 창작뮤지컬 'heshe태그'를 만들어 직접 출연하기도 했다. 청소년 미혼한부모가대중 앞에 강연자로 직접 나서는 휴먼라이브러리 강의도 개최하는 등 사회적 인식 개선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펼쳐오고 있다.

CJ나눔재단 관계자는 “대부분의 청소년 미혼한부모가 학업 단절, 경제적 빈곤 등의 어려움에 시달리지만 이들을 위한 사회∙정책적 지원은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라며 “이들이 건강한 사회구성원으로 자립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동시에 사회적 편견과 차별을 개선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