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6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개막…총 5822편 출품
제16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개막…총 5822편 출품
  • 김태훈 기자
  • 승인 2018.11.01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부터 6일까지 ‘씨네큐브 광화문’, ‘CGV피카디리1958’서 진행

【시사매일 김태훈 기자】국내 최초 국제경쟁 단편영화제인 제16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집행위원장 안성기·AISFF)가 막을 올린다.

1일, 배우 권율이 사회를 맡아 씨네큐브 광화문에서 개최되는 개막식에는 16년째 영화제를 후원하는 금호아시아나그룹 박삼구 회장, 아시아나항공 한창수 사장을 비롯해, AISFF 손숙 이사장과 안성기 집행위원장, 김한민 심사위원장 등이 참석한다.

올해 영화제 경쟁부문에는 총 123개국에서 5822편의 작품들이 출품돼, 지난 해 수립된 역대 최다 출품 기록을 또다시 경신했다. 이중 엄격한 심사를 통해 선정된 국제경쟁 32개국 48편, 국내경쟁 13편이 총 11개 섹션으로 나눠 상영되며, ‘뉴필름메이커’ 5편도 영화제 기간 동안 관객에게 선보이게 된다.

‘뉴필름메이커’ 섹션은 올해 처음 신설된 부문으로 국내 단편작을 대상으로 출품자의 첫 번째 연출작 가운데 주목할만한 5작품을 선정했으며, 이 중 발전 가능성이 높은 작품에 시상이 이뤄진다. 이번 영화제에서는 ‘뉴필름메이커’ 부문을 포함해 경쟁부문에서 총 9개 상이 수여될 예정이다.

아울러, 이번 영화제의 특별프로그램으로 △시네마 올드 앤 뉴 △㈜인디스토리 20주년 특별전 △숏쇼츠필름페스티벌&아시아컬렉션 등이 준비됐으며, 특히 올해는 ‘아시프 캐스팅 마켓’을 신설, 국내 단편영화 감독과 제작자 및 배우들 간의 활발한 교류의 장을 마련하기로 해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가 영화계의 진정한 정보 교류와 축제의 공간으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제16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의 개막작은 샤를렌 파리소 감독 등 6인의 연출자가 협업해 제작된 프랑스 애니메이션 ‘노 그래비티(No Gravity)’와 얼라인 피멘텔 감독의 단편 다큐멘터리 ‘더 휴먼 페이스(The Human Face)’가 선정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