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UL 인터내셔널 크라운] 8개국 출전선수 32명 확정
[2018 UL 인터내셔널 크라운] 8개국 출전선수 32명 확정
  • 김형식 기자
  • 승인 2018.07.17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6년 UL 인터내셔널 크라운에 참가한 전인지 선수(사진제공= =UL 크라운 대회조직위 게티 이미지)

오는 10월에 인천 잭 니클라우스 골프클럽 코리아에서 열리는 UL 인터내셔널 크라운의 8개국 출전선수 32명이 확정됐다.

최근 박인비 선수가 한국에서 열리는 이번 대회에 다른 선수들에게도 기회를 주고 싶다는 바람을 비쳤고, 이에 따라 한국팀 선수 구성에도 변화가 생겼다.

박인비는 "내 나라를 대표해서 경기를 치른다는 것은 한마디로 설명할 수 없는 굉장한 기분이고, 2014년 UL 인터내셔널 크라운과 2016년의 올림픽에 참가했을 때 굉장히 기뻤고 영광이었다"며 "우리나라에는 재능있고 훌륭한 선수들이 많아 이 선수들에게 올해 UL 인터내셔널 크라운의 경험을 갖게 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한국팀 대표로는 두 차례 메이저 대회의 우승 경험을 가지고 있는 전인지로 확정돼, 박성현, 유소연, 김인경과 함께 톱시드 팀에서 경기를 펼치게 됐다.

전인지는 "KLPGA 투어의 메이저 대회인 하이트진로 챔피언십 대회에 참가할 계획이었지만, 다음으로 기약하고 국내에서 개최되는 UL 인터내셔널 크라운에 참가하여 주어진 소임을 다하고자 한다"며 "남은 기간 성실히 준비해서 한국 대표팀에 기여하고 UL 인터내셔널 크라운이 성공적인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내게 기회를 주신 UL과 LPGA, 그리고 이러한 결정을 할 수 있도록 배려해주신 하이트진로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7월2일자 롤렉스 랭킹 상, 한국팀에는 전인지보다 높은 순위의 선수인 최혜진, 고진영 선수가 있었지만 두 선수는 모두 같은 주에 열리는 KLPGA 메이저 대회에 참가하기로 결정한 상태라 UL 인터내셔널 크라운 대회 참여를 고사했다.

그리고 시드 순위에 따라 나눠지는 그룹별 국가는 Pool A: △대한민국(1) △잉글랜드(4) △호주(5) △대만(8). Pool B: △미국(2) △일본(3) △태국(6) △스웨덴(7)다.

한편 한국팀 이외에 확정된 국가별 참가 선수는 미국 (Lexi Thompson, Jessica Korda, Cristie Kerr, Michelle Wie). 일본 (Nasa Hataoka, Ai Suzuki, Misuzu Narita, Mamiko Higa).잉글랜드 (Charley Hull, Georgia Hall, Jodi Ewart Shadoff, Bronte Law). 호주 (Minjee Lee, Katherine Kirk, Sarah Jane Smith, Su Oh). 태국 (Ariya Jutanugarn, Moriya Jutanugarn, Pornanong Phatlum, Sherman Santiwiwatthanaphong). 스웨덴 (Anna Nordqvist, Pernilla Lindberg, Madelene Sagstrom, Caroline Hedwall). 대만(Teresa Lu, Wei-Ling Hsu, Hsuan-Yu Yao, Candie Kung) 등이다.

선수가 확정된 시점 이후에도 사정이 생겨 불참하는 선수가 생기면, 7월2일자 롤렉스 랭킹을 기준으로 다음 순번의 선수에게 기회가 돌아간다.

한편 2018 UL인터내셔널 크라운의 3차 티켓 판매가 시작됐다. 이번 판매는 15일부터 오는 8월 14일까지 약 한달간 인터파크에서 진행된다. 사이트 링크는 http://ticket.interpark.com/Contents/Promotion/2018/Event/ULinternational 이다.

이번 3차 티켓 판매에서는 일반권인 ‘그라운드 티켓’과 프라이빗 에어리어 전용 티켓인 ‘인터내셔널 파빌리온 티켓’ 을 25%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다. 권종은 전일권과 일일권으로, 전일권의 경우 이번에 처음 일반에 오픈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