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銀, 디지털전략 본부장에 장현기 박사 영입
신한銀, 디지털전략 본부장에 장현기 박사 영입
  • 이호준 기자
  • 승인 2017.09.19 1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 전문가 영입해 디지털 통한 혁신 역량 강화 포석

【시사매일=이호준 기자】신한은행은 디지털전략본부장에 AI(인공지능) 전문가인 장현기 박사를 선임했다고 19일 밝혔다.

신한은행 위성호 은행장은 전통적 금융의 틀에서 벗어나 업(業)을 새롭게 정의한다는 ‘Redefine 신한’을 선포하고 지난 7월 흩어져 있던 디지털 관련 부서를 디지털그룹으로 통합하는 한편 디지털 전략본부 내 핀테크 신기술 중심의 6대 Lab (AI·블록체인·Open Innovation·Digital Alliance·Payment·M-Folio)을 신설한 바 있다. 

신임 장현기 본부장은 신한은행의 디지털 전략을 총괄하는 한편 6대 Lab의 수장으로 디지털 기반의 금융 비즈니스 및 서비스 발굴을 주도해 위성호 은행장의 디지털전략을 한층 강화할 계획이다. 

장현기 본부장은 삼성전자 SW센터와 IBM Korea 에서 모바일 플랫폼 설계 등을 주도했고, 최근에는 SK C&C AI개발 총괄 팀장으로 IBM왓슨의 한글화와 SK의 AI플랫폼인 ‘에이브릴’ 개발을 총괄했다. 업계에서는 전략적 아이디어 및 비즈니스 마인드가 뛰어난 AI 전문가로 평가 받고 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금융의 디지털화는 조직의 생존을 위한 필수과제”라고 강조 하며 “이번 장현기 본부장의 영입으로 차별화된 디지털 전략 및 비즈니스 모델을 통한 신한의 디지털 경쟁력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