묻지마 범죄, 3년간 163건중 89건 길거리서 발생
묻지마 범죄, 3년간 163건중 89건 길거리서 발생
  • 이인영 기자
  • 승인 2016.09.28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성동 "공공장소에서도 21건 발생"

【시사매일=이인영 기자】국회 법제사법위원장 새누리당 권성동 의원(강원 강릉)은 법무부로부터 '묻지마 범죄' 에 대한 현황을 보고받은 뒤, 묻지마범죄가 갈수록 증가하고 있지만 법무부의 대책은 소극적이라고 지적했다.

28일 법무부에 따르면 최근 3년간(2012년~2014년) 묻지마 범죄가 50건 이상 발생하는 가운데, 50%이상이 길거리에서 일어나고 있다. 최근 3년간의 분석에 따르면, 163건중 54%인 89건이 길거리에서 일어났으며, 공공장소에서도 21건(13%)가 발생했다.

최근 5년간(2012년~2016년6월) 범죄유형으로 상해사건이 절반이 넘는 131건(54%)으로 가장 많았으며, 살인사건이 58건(24%)이었으며, 폭행 24건(%),협박 17건(%), 손괴 6건(%), 방화 3건(%) 등이었다.

직업별로는 최근 3년간(2012년~2014년) 무직이 101명(62%), 일용노동자 31명(19%)으로 대부분 안정적인 직업이 없는 경우가 많았다.

연령별로는 20~40대가 119명(73%)으로 대부분을 차지하지만, 50대의 경우 12년에 5명이었으나, 14년에는 16명으로 3배 증가하는 등 연령대가 높아지고 있다.

이에 권성동 법제사법위원장은 “지난 5월 17일 ‘강남역 묻지마 살인사건’을 시작으로 25일 일어난 ‘부산 길거리 무차별 폭행사건’까지 연이은 묻지마 사건 이후 누구나 범죄 피해자가 될 수 있다는 불안감이 고조되고 있다”고 말한 뒤 “법무부와 검찰은 처벌 등 범죄자 개인에 대한 사후 처리와 함께, 범죄예방에 보다 힘써 관계기관들이 참여하는 정신질환자 및 조현병 환자 관리, 정신보건시스템 확충, ‘묻지마 범죄’ 유형 관리 매뉴얼 및 네트워크 구축 등에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