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남 "김승유 이사장, 하나高 부정행위 책임지고 사퇴"
김제남 "김승유 이사장, 하나高 부정행위 책임지고 사퇴"
  • 김홍중 기자
  • 승인 2015.09.01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매일 김홍중 기자】최근 하나학원 김승유 이사장의 입시부정과 각종 불법행위가 공익적 내부고발을 통해 드러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와 관련해 정의당 김제남 의원은 성명서에서 " 본 의원은 정의당 은평구위원회 위원장으로서 은평구 소재 학교가 사회정의에 반해 설립, 운영되고 있음에 개탄을 금치 못한다" 며 "자라나는 학생들의 배움의 터전인 학교를 개인 사유물로 여기며 벌인 불법과 부당행위에 대해 큰 우려를 표한다"고 1일 밝혔다.

이어 김제남 은평구위원회 위원장은 "김승유 이사장의 성적 조작을 통한 입시부정에 대해 교육부는 이사장 승인을 취소하고 검찰에 수사를 의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한, "추가로 드러난 정교사 채용비리의 경우에도 사립학교법을 위반해 정교사와 기간제교사를 채용했다면 이 또한 불법 채용과정에서 금품이 오갔는지 수사가 필요하다. 학교법인 하나학원 이사회도 즉각 김승유 이사장을 파면하고 관선 이사장 파견을 서울시 교육청에 요청하는 의결을 내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김승유 이사장은 이명박 대통령과 대학동문임을 앞세워 친분을 과시하던 점에서 하나고 설립 과정에 의구심을 가지게 한다" 며 "하나고 설립이 이명박 대통령 취임 직후 추진되는 과정에서 오세훈 당시 서울시장이 은평뉴타운지구에 헐값으로 설립부지를 장기임대 해 주고, 서울시가 하나고 학생 15%에게 장학금을 지급한다는 계약을 체결했으며 서울시교육청에서 비정상적 과정으로 자사고 설립을 승인해 주는 등 이명박 전 대통령, 오세훈 전 서울시장, 공정택 전 서울시교육감이 하나고 김승유 이사장에게 특혜를 준 의혹 또한 반드시 규명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아울러 김승유 이사장이 “시의회 행정사무조사에 참여해달라”고 졸업생 600여명에게 단체문자를 보내는 등 졸업생과 학부모까지 위협하고, 심지어 공익 제보를 한 교사를 불법적으로 사직시키려 하는 시도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 교육부와 교육청은 ‘공익제보자 신분 보호’가 시급히 이뤄 지도록 조치할 것"을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