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박, 24일 세월호 참사 100일 추모곡 ‘Dear. Mom’ 헌정
지박, 24일 세월호 참사 100일 추모곡 ‘Dear. Mom’ 헌정
  • 김혜리 기자
  • 승인 2014.07.23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매일=김혜리 기자】피아니스트이자 영화음악가인 지박(Ji Bark)이 세월호 참사 100일째인 24일, 추모곡을 헌정한다.곡의 제목은 'Dear. Mom'.

‘엄마, 울지 마세요. 저는 잘 있어요.’의 뜻이 담긴 가사로 시작하는 이 곡은 세월호 희생자를 위로하는 기존의 추모곡들과는 달리,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아이가 슬퍼하는 엄마에게 위로의 편지를 보내는 내용이 담겨 있다.

‘엄마 울지 마세요.~저는 잘 있어요.~괜찮아요. 비록 지금은 우리가 떨어져 있지만~ 저는 항상 엄마 마음 속에 있을 거에요~(중략) 우리가 언젠가는 꼭 만날 거라는 걸~ 지금보다 더 나은 세상에서~눈물이 없는 그 곳에서~더 이상 안녕이라는~말 조차 필요 없는 그 곳에서 - 지박의 추모곡 Dear. Mom  가사 중에서.

지박은 “가슴 아픈 참사를 지켜보며, 많이 울었다. 대참사가 벌어진 지 100일 다 되도록, 가장 슬프고 힘든분들은 가족분들 일 것이다. 그런 가족을 하늘 나라에서 지켜보는 아이들의 마음이 얼마나 아플지 생각하면 눈물이 앞을 가린다.”고 전하며, 아직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지 못한 실종자의 가족들과 진상 규명을 위해 애쓰는 유가족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위로가 될 수 있길 바라는 마음으로 이 곡을 썼다”고 전했다.

Dear. Mom은 지박의 피아노 선율에 오케스트레이션이 더해진 연주곡 버전과 보컬 버전으로 구성해 발매한다.특별히 뮤지컬 배우이자 팝페라 테너 박완이 보컬로 참여해 추모의 뜻을 같이 했다.

지박은 “세월호의 아픔을 기억하며, 미증유의 대참사가 시간이 지나도 잊혀지지 않길 바라는 마음에 이 곡을 무료로 공개한다”고 전했다.

지박의 추모곡 'Dear. Mom'은 세월호 참사 100일 되는 24일,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