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상의,'여름휴가 국내서 보내자' 캠페인 전개
대한상의,'여름휴가 국내서 보내자' 캠페인 전개
  • 이호준 기자
  • 승인 2014.06.23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만 회원기업에 “여름휴가 국내서 보내자” 캠페인 펼쳐

【시사매일=이호준 기자】대한상공회의소가 침체된 내수 살리기에 나섰다.

대한상공회의소(회장 박용만)는 전국 71개 상공회의소와 공동으로 내수 진작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여름휴가 국내에서 보내기’ 캠페인을 벌인다고 23일 밝혔다.

전국 상공인들이 참여하는 이번 캠페인은 투자와 소비 부진으로 침체에 빠진 국내 경제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대한상의는 23일 전국 15만 회원기업에 “임직원들이 올 여름휴가를 국내 관광지에서 보내도록 독려해 달라”는 공문을 보낼 계획이다.

또한 “여름휴가 기간을 이용해 지역별 명소와 특화 축제를 방문해 줄 것”과 “예상치 못한 기상이변으로 피해를 입은 농촌을 위해 지역 특산품을 구매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앞장서 줄 것”도 당부할 예정이다.

특히 기업들의 해외연수, 세미나 등의 행사를 가급적 국내에서 시행해 지역의 소비경기 촉진과 세월호 사고로 여가 활동이 줄어들면서 타격을 받고 있는 음식, 숙박업종 등 지역 관광업계에 활력을 불어넣어줄 것도 요청할 예정이다.

이번 캠페인은 8월 말까지 진행될 예정이며, 캠페인의 전국적 확산을 위해 대한상의는 캠페인 포스터를 제작해 배포할 예정이다.

또한 회원기업들에게 뉴스레터 형식으로 이번 캠페인 지속적으로 알리는 한편 대한상의 홈페이지에도 캠페인을 적극 홍보해 방문객의 관심을 모을 계획이다.

이동근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전국 상공인이 동참하는 이번 캠페인이 국내 관광산업과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키는데 큰 보탬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내수 진작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전개해 회원기업의 참여를 독려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대한상의는 2011년부터 전국상공회의소와 함께 내수경기 진작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여름휴가 캠페인 이외에도 △명절맞이 우리고장 특산품 보내기 △여수엑스포, 순천만 국제정원박람회 방문하기 △우리 직장 인근 음식점 이용하기 △기업회의 및 연수 국내에서 개최하기 등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전개해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