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김세영,“이렇게 잭팟이 터질 줄은 몰랐어요. 얼떨떨하네요.”
[인터뷰]김세영,“이렇게 잭팟이 터질 줄은 몰랐어요. 얼떨떨하네요.”
  • 김홍중 기자
  • 승인 2013.09.09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매일] “이렇게 잭팟이 터질 줄은 몰랐어요. 얼떨떨하네요.”

[김세영 우승 인터뷰]

8일 충남 태안의 골든베이CC(파72)에서 끝난 한화금융 클래식(총상금 12억원)에서 극적으로 역전 우승한 김세영(20·미래에셋)은 “공식대회에서 홀인원으로 처음”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 대회 우승으로 우승상금 3억원에 소속사에서 주는 우승보너스 1억5000만원, 홀인원 부상으로 받은 1억5000만원 벤츠 자동차 등 6억원을 번 셈이다.

그가 우승할 거라고는 아무도 생각하지 못했다. 대회 3라운드까지 선두인 유소연(23·하나금융그룹)에게 무려 5타나 뒤졌기 때문. 대회 최종라운드 전반 9홀이 끝날 때까지도 이 5타 차는 그대로 였다.

그러나 후반 들어 이상한 조짐이 나타났다. 유소연이 11번과 14번 홀에서 보기를 하며 김세영에게 추격의 빌미를 줬다. 그는 17번 홀(파3)에서 홀인원으로 유소연을 1타 차로 따라 붙은 뒤 승부를 연장전으로 끌고 갔다.

연장 첫 번째 홀인 18번 홀에서 그는 파를 했고 유소연은 2m짜리 파퍼트를 실패하며 무릎을 꿇었다.

시즌 2승을 기록한 그는 지난 4월 롯데마트 여자오픈에서도 최종라운드 17번 홀 버디와 18번 홀 이글로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컨디션은 좋은 편이 아니라고 했다. 김세영은 "3라운드에서 샷이 잘 안돼 새벽 1시에 잠들었다가 6시에 깼다"며 "아침에 너무 피곤했기 때문에 타수를 잃지만 말자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부상으로 받은 자동차는 ‘가족차’로 사용할 계획이라며 “이사를 준비하면서 빨리 돈을 벌어야지 생각했는데 이렇게 큰돈을 벌 줄 몰랐다”고 웃었다.

그는 “미국여자프로골프협회(LPGA) 투어에 빨리 진출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내년에 퀄리파잉스쿨에 도전한 뒤 2015년 LPGA 진출이 목표"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번 대회 우승으로 시즌 상금 4억8827만원으로 상금랭킹 1위를 꿰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