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2013년 프로야구 9개 구단 소속선수 발표
KBO, 2013년 프로야구 9개 구단 소속선수 발표
  • 김형식 기자
  • 승인 2013.02.08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매일/e시사매일] KBO(총재 구본능)는 8일 2013년 프로야구 9개 구단의 소속선수를 확정 발표했다.

올 시즌 9개 구단에 등록한 소속선수는 기존선수 471명과 신인선수 68명, 외국인선수 14명(두산, 롯데 각 1명, NC 3명 미계약)을 포함해 총 553명이다. 지난 해 530명 보다 23명 증가한 역대 최다인원이다. 감독 및 코치를 포함한 전체 인원은 738명이다.

포지션별로는 투수가 260명으로 전체 인원수의 절반 가까이인 47%를 차지하고 있고, 뒤이어 내야수 132명(24.9%), 외야수 109명(19.7%), 포수 52명(9.4%) 순이다.

외국인선수와 신인선수를 제외한 9개 구단의 올 시즌 평균 연봉은 9496만원으로 역대 최고 금액이었던 지난 해(9441만원) 대비 0.6% 증가했으며, 삼성이 1억2204만원으로 가장 높다. 올 시즌 처음 1군 무대에 올라온 NC는 지난 해 평균 연봉 2740만원에서 5836만원으로 113%가 인상돼, 인상률 1위를 기록했다.

1억원 이상의 억대 연봉 선수는 지난 해 112명 보다 9명 늘어난 121명으로 역대 가장 많은 억대 연봉 선수수를 기록했다. 그 중 15억원의 한화 김태균(1루수)과 8억원에 계약한 삼성 이승엽(1루수)이 지난 해에 이어 나란히 연봉 1-2위에 올랐다.

투수 부문에서는 국내 무대 데뷔 2년차인 넥센 김병현이 6억원으로 가장 많고, 롯데 강민호는 5억5000만원으로 역대 포수 연봉 최고기록(종전 5억원 - 박경완, 진갑용)을 갈아치우며 포수 부문 1위에 올랐다.

SK 정근우는 5억5000만원으로 지난 해에 이어 2루수 부문 최고 연봉을 기록했고, 3루수는 SK 최정이 5억2000만원, 유격수는 넥센 강정호가 3억원, 그리고 외야수에서는 넥센 이택근, LG 이병규, 이진영이 6억원으로 각 포지션별 1위를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