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삼구 한중우호협회장, 리커창 부총리와 환담
박삼구 한중우호협회장, 리커창 부총리와 환담
  • 김창한 기자
  • 승인 2011.10.27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매일=김창한 기자] 박삼구 한중우호협회 회장(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은 한국과 중국의 우호증진과 교류활성화를 목적으로 하는 국내 5개 단체장과 함께 27일 오전 서울 신라호텔에서 리커창(李克强) 중국 상무(商務)담당 부총리를 만나 양국간 교류 활성화 및 경제협력 방안 등에 대해 환담했다.

이날 박삼구 회장을 비롯해 이세기 한중친선협회 회장, 김한규 21C한중교류협의회 회장, 이영일 한중문화협회 총재, 구천서 한중경제협회 회장, 김용덕 한중교류협회 회장 등이 참석했다.

박회장은 이 자리에서 “다양한 교류사업을 통해 양국의 우호관계 증진을 위해 적극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리커창 부총리는 26일부터 이틀 일정으로 우리나라를 공식 방문 중으로, 이번 자리는 한중우호협회 등 국내 6개 단체장과의 공동접견 형식으로 마련됐다.

한중우호협회는 한국과 중국 양국 민간의 선린우호와 번영을 도모하기 위해 1982년 설립되었으며 2005년부터 박삼구 회장이 4대 회장으로 선출돼 협회를 이끌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