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TRA, 'ICT 로드쇼' 브라질서 개최
KOTRA, 'ICT 로드쇼' 브라질서 개최
  • 김미경 기자
  • 승인 2011.04.15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매일=김창한 기자]  KOTRA(사장: 조환익)는 2014년 FIFA 월드컵 및 2016년 올림픽 개최국인 브라질을 겨냥해 ‘2011 코리아 ICT 로드쇼 브라질' 행사를 지난 13-14일 양일간 브라질 상파울루 르네상스 호텔에서 개최했다.

KOTRA에 따르면 이번 로드쇼는 전시상담회 및 IT 컨퍼런스가 동시에 진행되었는데 무선통신, Green, RFID/USN, 보안, DID, 온라인게임 등 우리 유망 IT기업 37개사가 참가해 브라질, 칠레, 콜롬비아 등 남미 각지의 300여개 바이어와 수출상담회를 가졌다.

특히 브라질 국영통신공사 텔레브라스(Telebras)와 최대 이동통신사 Vivo 이외에 브라질에 기진출한 유럽 통신사인 브리티시텔레콤(British Telecom)과 텔레포니카(Telefonica)가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브라질은 IT분야에서 “초고속인터넷 정책(Plano Nacional de Banda Larga)"과 같은 프로젝트를 통해 ‘스마트 국가’ 만들기에 역점을 두고 있어 무선통신 분야가 유망시장으로 급부상하고 있고, 특히 브라질 방송통신위원회는 2014년 월드컵을 앞두고 2013년까지 4G 서비스 실시를 추진함에 따라 태블릿 PC, e-Book Reader 등이 주목받고 있다.

또한 월드컵을 앞두고 어디서나 축구경기 시청이 가능한 PMP, 치안에 취약한 사회구조 개선을 위해 IT 보안장비의 수요도 크게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로드쇼에 참가한 국내기업 인스모바일의 박찬기 과장은 우리나라의 PMP 상용화 시점이 사실상 월드컵 이후라고 보면 브라질도 2014년 월드컵 개최 전후로 PMP 사용자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돼 자사의 미니PMP가 브라질시장에서 통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밝혔다.

오성근 KOTRA 해외마케팅본부장은 “올해 브라질에서 처음으로 개최된 로드쇼를 통해 한국의 IT산업 발전사례를 공유하고 국내 IT 중소기업의 남미시장 진출 교두보를 마련하는 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브라질은 2억명에 이르는 거대한 시장, 급격한 경제성장에 따른 사회 인프라 수요 증가, 그리고 월드컵과 올림픽이라는 국제적인 스포츠 행사를 앞두고 도로, 고속철도 등 사회 전반적인 인프라 구축에 박차를 가하고 있어 관련 수요가 활발해질 것으로 예상되는 유망시장이다.